검색창

Menu

Read Next 당당한 홀로서기, 용준형

가나다순보기

HOME TV All

2022-09-13

'오징어 게임' 이정재 남우주연상X황동혁 감독상…에미상 6관왕 수상 쾌거!

By. ROLLINGSTONE KOREA

//www.youtube.com/embed/?wmode=opaque&rel=0&loop=0&autoplay=0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에미상에서 6관왕을 기록하는 쾌거를 안았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을, 황동혁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정재는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소감을 "넷플릭스, TV 아카데미, 황동혁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황동혁 감독은 우리가 마주하는 현실적인 문제를 탄탄한 극본, 멋진 연출을 통해 스크린에 훌륭하게 옮겨냈다”고 영어로 말했다.

 

이어 한국어로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 친구, 가족, 소중한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고 전했다.

 

황동혁 감독은 감독상 수상 소감으로 "사람들은 제가 역사를 썼다고 한다. 하지만 이 역사는 저 혼자 만든 것이 아닌, 우리가 함께 만들어낸 역사다. 비영어 시리즈 수상이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기를 바란다. 시즌2로 돌아오겠다"고 이야기했다. 

 

이로써 황동혁 감독은 에미상 시상식 최초로 비영어권 드라마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이날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오영수, 박해수), 여우조연상(정호연)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앞서 지난 4일(현지시간)에는 여우단역상(이유미), 시각효과상, 스턴트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등 4개 부문 수상에 성공했다. 이로써 ’오징어 게임’은 총 6관왕을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다.

 

한편,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통하는 에미상은 미국TV예술과학아카데미(ATAS)가 주최하며, 스태프와 기술진을 위한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과 배우와 연출진을 위한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으로 나뉜다.

 

<사진제공 - Television Academy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