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Menu

Read Next 당당한 홀로서기, 용준형

가나다순보기

HOME TV All

2022-07-12

법이라는 위로, 진실이라는 구원– 왜 오수재인가 (SBS, 2022)

By. 송치혁

//www.youtube.com/embed/?wmode=opaque&rel=0&loop=0&autoplay=0

 

혼자만 남겨진 세계는 과연 안전한 곳일까. 아마도 수재(서현진)에게는 오로지 홀로 서 있을 수 있는 현장만이 자신을 보호해 줄 유일한 장소였던 것처럼 보인다. 가장 높은 곳에 서서 세상을 내려다보겠다는 수재의 꿈은 법이라는 흔들리지 않는 규칙 안에서만 가능한 것이었다. 출신, 배경, 성별, 그 무엇도 기댈 수 없는 현실에서 수재를 가치있게 만들어주는 것은 오로지 법정에서의 승리였을 것이다. 때문에 수재가 벌이는 능수능란한 법기술은 자신을 지키기 위한 무기인 동시에 자신을 증명해 줄 유일한 방법인 것처럼 보인다. 


때문에 드라마에서 정의보다 중요한 것은 진실이다. 법정은 정의가 승리하는 공간이 아니라 인간의 가장 진실된 얼굴이 드러나는 공간이다. 수재가 법정에서 만난 사람들은 입양아를 학대하는 부모, 뇌물을 요구하는 내부고발자, 뒷거래를 종용하는 노조 대표였다. 정의 뒤에 가리어진 욕망의 얼굴이야말로 법을 통해 수재만이 볼 수 있는 가장 안전한 세계다. 출신, 성별, 권력을 배경 삼아 앉아있는 사람들이 결국 자신과 같은 연약한 존재임을 확인하는 법정에서의 순간이야말로 홀로 높은 곳에 위태롭게 서있어야만 하는 수재에게 가장 따뜻한 위로와도 같았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수재에게 법은 논리의 영역이라기보다 믿음의 영역에 가깝다. 


이러한 인식은 성범죄를 다루는 수재의 태도에서 더더욱 극명하게 드러난다. 성범죄 피해를 주장하는 박소영(홍지윤)과 나세련(남지현)에게 수재는 증언의 신빙성과 피해자로서의 신뢰성을 요구하며 몰아붙인다. 수재가 보여주는 극단적인 태도는 가해자의 서사나 피해자의 눈물로 쉽게 환원되지 않음을 의미한다. 사실을 통해 그 너머의 진실에 다가서는 것이 얼마나 잔혹하고 지난한 것인지를 가장 명확하게 보여주는 행동이다. 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진실이라는 위험한 게임에 다가설 수 있는 용기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원은 전혀 예상치 못하는 상황에서 다가왔다. 공찬(황인엽)의 고백과 함께 보이지 않던 문밖의 빛나는 세계가 비로소 열리게 된 것이다. 공고한 법의 세계만이 나를 구원해 줄 것이라 믿었던 수재가 나락으로 떨어지던 순간 그의 손을 잡아준 것은 그토록 외면해왔던 과거였다. 고통과 치욕으로 가득 찬 과거의 나를 기억해 주는 누군가가 홀로 남아 두려움에 떨던 손을 잡아주었을 때 비로소 수재의 세계에 균열을 일으킨 것이다. 


돌이켜보면 서현진이 연기했던 인물들은 결혼과(<또 오해영>(tvN, 2016)) 사회생활(<블랙독>(tvN, 2019)), 끝내는 평범한 삶(<뷰티 인사이드>(SBS, 2018)) 마저 실패한 연약한 인간들이었다. 그럼에도 이들이 사랑스러운 얼굴로 기억되고 있다면 그것은 아마도 서현진이 배우로서 보여준 성장의 과정을 모두가 함께 공유할 수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결국 나를 구원하는 것은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이기에 이제 수재에게 필요한 것은 고통스럽고 치욕적인 과거를 끌어안을 용기다. 자신의 자리를 찾기 위해 꽤 오랜 시간 먼 길을 돌아왔던 서현진 자신이 그러했듯이 말이다. 

 

<사진 제공 - 스튜디오S·보미디어> 

Consolation of Law, Salvation of Truth – Why Her? (SBS, 2022) 


Song Chi-hyuk




Is the world in which you are left alone really safe? For Su-jae (Seo Hyun-jin), maybe the only place that can protect her is the frontline, where she can stand alone. Su-jae’s dream of standing on top and looking down on the world is only possible within the unshakable rules of law. What makes Su-jae meaningful in a reality where she cannot rely on her origin, background, gender, or anything, would probably be a victory in court. That is why Su-jae’s proficient legal skills serve as a weapon to protect herself and, at the same time, seem to be her only method to prove herself. 


Therefore, the truth is more important than justice in this drama series. A court is not a place where justice prevails, but where a person’s true self emerges. Su-jae has encountered in court parents abusing their adopted child, a whistleblower demanding bribery, and a labor union representative forcing a backdoor deal. The face of desire hidden behind justice is a world that only Su-jae can see through the law. Su-jae, who stands on top precariously alone, finds solace in the fact that people with advantages in origin, gender, and power are just as vulnerable as she must have been. In this sense, for Su-Jae, the law is the realm of belief rather than of logic. 


Such awareness more clearly manifests in the attitude of Su-jae, who deals with sex crimes. Su-jae pushes Park So-young (Hong Ji-yoon) and Na Se-ryun (Nam Ji-hyun), who claim to be victims of a sex crime, for the reliability and credibility of their testimony. Su-jae’s extreme attitude ensures that the case is not easily reduced to a narrative by the perpetrator or influenced by the tears of a victim. Her behavior demonstrates unequivocally how cruel and harsh it is to approach the truth through facts, mainly because courage is needed to step up to the dangerous game of truth.


Salvation, however, comes from an unexpected source. Gong Chan (Hwang In-youp) confesses his feelings for her, which opens her up to a new shining world—one beyond the door she has yet to see. At that moment, Su-jae, who believes that only a credible world of law can save her from falling into the abyss, realizes that her past is holding her back, which she has tried to ignore. Su-jae’s world is shattered when the man who remembers her painful and humiliating past holds her hand as she is left alone and trembling in fear. 


Looking back, the characters played by Seo Hyun-jin were vulnerable women who failed at marriage (“Another Miss Oh” (tvN, 2016)), social life (“Black Dog” (tvN, 2019)), and even ordinary life (“The Beauty Inside” (SBS, 2018)). Nonetheless, if you remember them for more than just their lovely faces, it is probably because everyone can relate to Seo Hyun-jin’s growth as an actress. In the end, the only person who can save you is yourself. Therefore, what Su-jae needs now is the courage to confront her painful and humiliating past, just like Seo Hyun-jin herself, who has come a long way to find her place. 

 
<사진 제공 - 스튜디오S·보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