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Menu

Read Next 당당한 홀로서기, 용준형

가나다순보기

HOME Music All

2022-08-02

방탄소년단 [Proof] 앨범 다시 듣기

By. Isak Choi

//www.youtube.com/embed/?wmode=opaque&rel=0&loop=0&autoplay=0

방탄소년단은 가수다. 전 세계 인구 1/10 정도는 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을 가수로만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UN 국제회의 연사, 걸어 다니는 기업, 언급만 하면 하트와 리트윗이 터지는 화제의 중심, 모두가 카메라를 꺼내 들게 만드는 셀럽 중의 셀럽, 스포츠 선수처럼 늘 기록으로 중계되는 사람들.  


그런 방탄소년단이 9년 동안의 음악 활동을 정리한 앤솔로지 앨범 [Proof]를 발표했다. 총 3장의 CD에 방탄소년단의 역대 앨범 타이틀과 데모곡, <Yet To Come> 등 신곡을 포함한 엄선된 48개의 트랙이 실렸다. ‘Proof’라는 이름대로 이 앨범에서 방탄소년단은 증명한다. 그 모든 유명세의 유일한 이유는, 방탄소년단이 좋은 음악을 만들어왔기 때문이라는 것을. 


가수 방탄소년단


[Proof]의 포문을 여는 첫 번째 트랙은 <Born Singer>이다. 2013년 7월 9일, 방탄소년단의 거대한 역사를 함께 쓴 팬클럽 ‘A.R.M.Y’의 이름이 팬카페에서 확정된 날, 공식 사운드클라우드 계정에 올라온 샘플링 곡이다. 방탄소년단이 데뷔 무대에서 느낀 뜨거운 소회와 야망을 표현한 노래로 원곡은 제이 콜의 <Born Sinner>(2013)이다. 


<Born Singer>가 실린 CD1은 방탄소년단의 대표곡만 모은 명예의 전당이다. 뮤직비디오 조회수 약 15.5억(2022.7.13. 기준)으로 발표곡 중 가장 높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2019),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 [Map of the soul :7](2020)의 타이틀곡 <ON>, 빌보드 싱글 차트 9주 1위를 기록한 <Butter>(2021) 등 소속사 하이브의 종목토론 게시판을 들썩이게 한 트랙들이 즐비하다. 그런데 왜 9년 동안 사운드클라우드에서 무료로 스트리밍 됐던 <Born Singer>가 첫 번째 순서일까. 


<Born Singer>는 방탄소년단의 기원이다. 데뷔 27일 차에 공개된 이 노래는 심오한 메시지나 고차원적인 콘셉트 없이 방탄소년단이 무대에서 느낀 순수한 행복과 전율을 있는 그대로 표현한다. <Born Singer>에 담긴 온도와 진정성은 ‘가수 방탄소년단’의 유일한 본질이자, 타이틀곡 <Yet To Come>에서 말하는 긴긴 원을 돌아 결국 돌아가야 하는 ‘제자리’이다. 방탄소년단이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디움 무대에 서고 ‘시가총액’ 규모로 환산되는 매출을 기록하며, 작고 어설펐던 데뷔 무대에서 더 먼 존재가 되어갈수록 이 노래가 팬들에게 더 많은 사랑을 받아온 이유다. <Born Singer>는 방탄소년단을 포위한 빛과 어둠, 화제와 논란, 상찬과 비난을 걷어내고 선명하게 ‘가수 방탄소년단’을 응시하게 만든다. 


방탄소년단은 복잡하다. 지난 5월 진행된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의 짧은 회견은, 방탄소년단의 막강한 국제적 영향력과 더불어 그만큼 복잡한 그룹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사건이었다. 한국 국적의 방탄소년단은 미국의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기리기 위해 백악관을 방문해, 미국법인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 법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를 주도한 리더 RM은 가수라기보다는 노련한 외교관 같았다. 완벽히 절제된 공적 언어와 태도로 방탄소년단이 대변하게 된 미국 내 아시안 아메리칸과 사회적 소수자들의 권익을 성공적이고 매력적으로 옹호했다. 


그것은 정말 외교였다. 방탄소년단과 바이든 정부 두 주체의 이익이 대등하게 교환됐다. 바이든은 중간선거를 앞두고 현재 미국에서 가장 핫한 아시안인 방탄소년단을 섭외해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AANHPI 커뮤니티의 표심을 공략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사회의 일원으로 목소리를 내며 외국인이라는 한계로 주변화되었던 인기와 위상을 주류화했고, 강력한 팬덤 기반인 아시안 커뮤니티와 결속을 강화하는 효과도 거뒀다. 이 ‘외교’의 승자는 단연코 방탄소년단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승리가 ‘가수 방탄소년단’에게 쾌거이기만 했을까? 혹시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하기 위해선, 그래미 어워드에서 상을 타기 위해선 백악관까지 가야 하는가? 좋은 음악을 만드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가?’ 이런 의문을 갖지는 않았을까.


[Proof] 앨범은 <Born Singer> 수록을 통해 전 세계의 음악, 산업, 사조 등에 영향을 끼치는 거대한 이름이 된 방탄소년단의 유일한 본질은 ‘가수 방탄소년단’이라고 재정의하며 ‘제자리’로의 회귀를 선언한다. 기자, 유튜버, 정치인, 평론가가 아닌 당사자 방탄소년단의 목소리로. 


사막에서 바다로


타이틀곡 <Yet To Come>은 방탄소년단이 얼마 전 개념을 설명한 그룹 위주의 ‘활동 챕터 1’의 엔딩 테마곡이다. 엔딩 테마곡답게 <Yet To Come>에는 방탄소년단의 수많은 대표작들이 교차된다. 먼저, ‘아직 오지 않았다’라는 뜻의 제목은 방탄소년단에게 첫 1위 트로피를 안겨준 [화양연화] 앨범 3부작과 연결돼 ‘화양연화는 아직 오지 않았다’라는 메시지를 완성하며, ‘아직 오지 않은 것’을 기대하고 기다리게 만든다. 


역대 활동 곡의 대표 시퀀스를 모아 압축한 뮤직비디오는, 사막에서 조난된 듯 멈춘 버스 안에서 7명의 멤버가 꿈꾸는 표정으로 창밖을 바라보는 열린 결말로 끝난다. 파도가 철썩이고 갈매기가 끼룩대는 효과음이 해풍처럼 감격적으로 장면을 감싸지만, 창밖으로 보이는 건 황량한 미국 ‘데스밸리(Death Valley)’ 사막이다. 지구에서 가장 메마른 땅, 2억 년 전에는 바다였던 땅, 황금광을 찾아 서부로 온 외부자들에게 처음 발견된 그 죽음의 골짜기에서 방탄소년단이 보고 있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답은 [LOVE YOURSELF 承 'Her'] 앨범(2017) 비하인드 트랙인 <바다>에서 찾을 수 있다. 성공의 딜레마를 바다와 사막에 비유한 진솔한 가사와 매력적인 메타포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이 노래는, [Proof]에 수록되지 않았지만 모순적으로 [Proof]에서 가장 중요한 노래다. 


<바다>는 방탄소년단의 역경 서사와 팬덤 A.R.M.Y를 연결하는 ‘우리 함께라면 사막도 바다가 돼’ 세계관의 모태이다. 이 세계관은 2017년 12월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윙즈 파이널 콘서트’에서 태어났다. ‘윙즈 파이널 콘서트’는 음악방송 출연 기회도 변변히 얻지 못한 ‘별거 없는 중소 아이돌’이었던 방탄소년단이, 데뷔 4년 만에 그해 가장 많은 음반을 팔고 국내에서 가장 큰 실내 공연장을 매진시키는 ‘초대형 아이돌’이 됐음을 똑똑히 증명하는 콘서트였다. 방탄소년단과 A.R.M.Y가 함께 쓴 이 기적적인 반전 서사가 <바다>의 스토리텔링을 통해 콘서트에서 구현되며, 사막과 바다는 방탄소년단과 A.R.M.Y가 함께 겪어온 여정의 상징이 됐다. 


<바다>의 세계관은 <Yet To Come>에서 또 한 번 구현된다. 뮤직비디오에 반복해서 등장하는 온화한 모래 언덕과 새파란 하늘이 접하며 만드는, 마치 해변을 연상시키는 지평선은 바다에서 해변을, 해변에서 사막을 보는 <바다>의 공간을 그려낸 것처럼 보인다. 그 공간에서 숨 쉬고, 노래하고, 달리던 방탄소년단이 맞이하는 엔딩의 해답도 <바다>의 세계관에서 찾을 수 있다. 방탄소년단이 죽음의 골짜기에서 꿈꾸듯 바라본 것은 챕터 2라는 ‘또 다른 사막’이다. 


“가장 아름다운 날들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다시 일어났다. 길은 여전히 거기 있었다. 그 길 위에 보잘것없던 일곱 소년의 꿈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어느새 우리는 뛰고 있었다. 이제 우리 앞에는 한 번도 꿈꾸어보지 못한 꿈이 놓여 있다. 아무도 밟아보지 못한 길. 누구도 겪어보지 못한 절망이 있다. 바다에 다다르기 위해서는 사막을 건너야 하는 것. 또 다른 사막을 찾아 우리는 다시 걷는다.” - ‘윙즈 파이널 콘서트’ 오프닝 VCR 중


2022년 6월 13일, 방탄소년단 데뷔 9주년 기념일에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스트리밍 된 ‘[Proof] 라이브’는 데스밸리의 ‘돌로레스 워터파크(Dolores Waterpark)’에서 촬영됐다. 폐장된 지 오래인 물이 없는 워터파크에서 방탄소년단은 바다 빛의 푸른 옷을 입고 [Proof]의 대표 수록곡을 부른다. 6월 13일, 데뷔일이라는 ‘제자리’에서, 그들은 사막에서 바다가 된다. 방탄소년단의 챕터 1은 이렇게 완결된다. 


화양연화는 아직


에드워드 올비의 장편 희곡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에는 이런 장면이 나온다. 중년의 대학교수 조지가 16살이던 어느 날, 뉴욕의 한 뒷골목 술집에서 친구들과 신나게 술에 취했던 날의 이야기를 한참 떠들다가, “그때가 내 젊은 시절의 가장 멋진 날이었네”라고 덧붙이며 긴 대사의 방점을 찍는. 


인생 최고의 순간이 언제인지는 먼 훗날 돌이켜봐야만 알 수 있다. 그래서, ‘최고’로 헤드라인이 시작되는 뉴스를 수만 개쯤 만든 방탄소년단의 최고의 순간이 언제인지 지금은 알 수 없다. 그들은 아직 달려가야 할 길이 멀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의 ‘활동 챕터 2’가 시작됐다. 7명의 멤버는 앞으로 다양할 방식으로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갈 예정이다. 챕터 2라는 ‘또 다른 사막’에서 방탄소년단이 ‘한 번도 꿈꾸어 보지 못한 꿈’을 이룰 수 있기를 응원한다. 

 
< 사진 제공 - 빅히트 뮤직 (BIGHIT MUSIC) >
 

Reviewing BTS’s New Anthology Album: “Proof”


Yes, BTS is a K-pop band—at least a tenth of the world's population knows that. But few would regard BTS as just another K-pop group: from speaking at the UN on multiple occasions, being a walking enterprise, and constantly being in the public eye to being one of the most popular celebrities whose SNS posts are instantly flooded with hearts and retweets and who have everyone whipping out their cameras at every opportunity, their record-breaking streak puts them in the league of even the most accomplished athletes. 


On June 10, 2022, the group released the first anthology album of their nine-year career. The three-disc compilation album contains 48 carefully curated tracks, including previous title tracks, demos, and new singles like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 Aptly titled “Proof,” this album is BTS’s testimony that at the heart of their massive fame lies a decade-long commitment to making good music.


BTS as Singers


The album kicks off with “Born Singer.” This is a sample song uploaded to the group’s official SoundCloud account on July 9, 2013, when BTS’s fan club—who together with the group members would be writing BTS’s history—was officially named ‘A.R.M.Y’ at BTS’s fan cafe. Based on J. Cole’s “Born Sinner” (2013), this track expresses the members’ emotions and ambitions during their debut stage. 


CD1, which includes “Born Singer,” can be considered a ‘hall of fame’ that houses the group’s hits throughout their career: chart-toppers like “Boy with Luv” (2019), their most-viewed music video on YouTube (approximately 1.55 billion views as of July 13, 2022), "ON," the title track on Korea’s best-selling album "Map of the soul: 7" (2020), and “Butter” (2021), which topped the Billboard Singles Chart for 9 weeks. These are the tracks that shook the stock message board of HYBE, the South Korean entertainment company backing the group. But why, some might wonder, is “Born Singer,” which has been streaming for free on SoundCloud for nine years, the first track?


“Born Singer” represents the origin of BTS. Released on the 27th day of their debut, this song embodies the pure happiness and thrill that BTS felt on stage in that moment. It needed no complex messages or lofty concepts; the sheer warmth and sincerity that flow though the music and lyrics contain the true essence of ‘BTS as singers’ and symbolize their eventual return to square one after walking in a long circuit, so to speak, a sentiment conveyed in the title track “Yet To Come.” It therefore comes as no surprise that the song has increasingly become a fan favorite as they witnessed BTS’s journey from performing on that small and modest debut stage to booking the world's largest stadium, raking in record sales equivalent to ‘market capitalization.’ “Born Singer” makes you see ‘BTS as singers’ without the light and darkness, issues and controversies, admiration and criticism surrounding the group. 


BTS is multi-dimensional. Their brief meeting with U.S. President Joe Biden in May was an event that threw light on the complex identity of the group as well as its international influence. BTS, a group comprising members of Korean nationality, visited the White House to commemorate the Asian American, Native Hawaiian, and Pacific Islander (AANHPI) Heritage Month and talked about the US Anti-Asian hate crime bill. RM, the group’s leader, led the conversation, speaking as a diplomat rather than a musician. With humility and poise, they advocated the rights of Asian Americans and other social minorities in the U.S., successfully and attractively. 


It seemed like the perfect example of diplomacy. The interests of both parties, BTS and the Biden government, were fulfilled in equal measure. Ahead of the midterm elections, Biden invited the most talked about Asians in America to appeal to voters of the AANHPI community, the traditional support base of the Democratic Party. And BTS made themselves heard and cemented their mainstream status while strengthening solidarity with the Asian community, wherein lies a notable segment of their millions-strong fanbase. Undoubtedly, BTS emerged the winner of this ‘diplomacy,’ but is that all it was for BTS as singers, yet another splendid achievement? Wouldn’t they have wondered, “Do we have to go to the White House to continue to top Billboard charts and win a Grammy? Isn’t it enough to just make good music?”


By including “Born Singer” as the opening track, “Proof” conveys a sense of returning to ‘square one,’ redefining the true essence of BTS—despite becoming a big name and having an arguably unprecedented impact on music, industry, and trends worldwide—as ‘Singer BTS,’ echoing the voices of the members as themselves and not through the voices of journalists, YouTubers, politicians, or critics. 


From the Desert to the Sea


“Yet To Come,” serving as the album's title track, is the ending theme of ‘BTS Chapter 1,’ a concept explained by the group some time ago. Fans will be quick to recognize the numerous representative works of previous hits woven into the music video. The literal interpretation of the title—that something is yet to come—is connected to the “Most Beautiful Moment in Life” trilogy (Hwa Yang Yeon Hwa), which earned BTS their first major award, completing the message ‘The Most Beautiful Moment has not yet come' and building one’s anticipation of 'things that have yet to come.’ 


The music video has an open ending in which the seven members who are aboard a bus that appears to be stranded in a desert look out the window dreamy-eyed. The sound of waves splashing and seagulls flapping their wings envelops the scene like a gentle sea breeze, yet what you see outside is the desolate desert of the Death Valley in the U.S. Could it be that BTS is looking at one of the driest places on Earth, one that was a sea 200 million years ago, one that was first discovered by explorers who came to the West in search of gold mines? 


The answer can be found in the hidden track “Sea” from “LOVE YOURSELF 承 'Her'” (2017). Treasured by fans because of its heartfelt lyrics and thought-provoking metaphors that liken the dilemma of success to the sea and the desert, this song, while not included in “Proof,” is paradoxically the most important song in BTS’s “Proof.” 


“Sea” signifies the origin of the worldview “If we are together, the desert becomes the sea” that connects BTS’ narrative of adversity and ARMY. This worldview came into being at the “The Wings Tour The Final” in December 2017 at the Gocheok Sky Dome. This concert proved that BTS, an idol group that at one time was denied the opportunity to appear on TV music shows, became 'super idols' that sold the most albums that year, four years after debut, and sold out the largest indoor concert in Korea. This remarkable turnaround narrative, written together by BTS and its ARMY, came to life at the concert through the storytelling of “Sea,” transforming the desert and the sea into symbols of their journey together. 


The worldview of “Sea” is reflected once again in “Yet To Come.” A horizon reminiscent of a beach, a landscape where soothing sand dunes meet a blue sky—this is a recurring motif in the music video; this visual attempts to portray the expanse of the sea, where you can see the beach from the sea and the desert from the beach. The answer to the ending, where the members breathe, sing, and run, can be found in the worldview of “Sea.” What BTS is gazing at with dreamy eyes in the Death Valley is Chapter 2, 'another desert.’


“The most beautiful days have not yet begun. We rose again. The road was still there. On this road, the dreams of seven little boys awaited us. All of a sudden we were running. We now have a dream we have never dreamed before. A road no one has ever walked. Despair that no one has ever experienced. You have to cross the desert to get to the sea. We walk again in search of another desert.” - From the opening VCR, at the “Wings Final Concert”


On June 13, 2022, the 9th anniversary of BTS' debut, “the ‘Proof’ Live” was streamed on BTS’s official YouTube channel. This 25-minute-long segment was filmed at Lake Dolores Waterpark in the Death Valley. In a long since non-functional water park without water, the members wear sea-blue outfits and sing the main song of the album. On June 13, the day of their debut, at their ‘square one,’ they become the sea in a dry desert. And thus BTS’s Chapter 1 is complete. 


Hwa Yang Yeon Hwa, the Most Beautiful Moment in Life Yet to Come


In a scene from “Who's Afraid of Virginia Woolf?” a play by Edward Albee, George, a middle-aged college professor talks about a time when he was 16, having fun drinking with his friends at a back alley bar in New York, and concludes by saying, “that was the greatest day of my youth.” 


You can never know what might be the best moment of your life unless you look back over the distant past. Likewise, we might not be able to put a finger on what is the best moment of BTS, the group that made countless headlines prefixed with ‘the best’—not for now; they still have a long way to run. BTS Chapter 2 has officially begun. The seven members will explore new possibilities in various ways. We hope that BTS can fulfill the ‘dream that they have never dreamed’ in ‘another desert’ called Chapter 2.

< Photo - BIGHIT MUSIC >